원자력 학자들 "정치적·불법 결정 확인···탈원전 철회하라" 촉구

20일 오후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가동이 정지된 월성 1호기(오른쪽)가 보인다. 감사원은 이날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 결론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가동이 정지된 월성 1호기(오른쪽)가 보인다. 감사원은 이날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 결론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국원자력학회는 감사원의 월성 1호기 감사 결과 발표에 대해 21일 "불법적인 탈원전 정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이 학회는 원자력 분야 교수·학자들로 구성된 학술 단체다.
 
학회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가 합리적인 절차에 의한 것이 아니라 정치적 압력과 불법에 의한 결정임이 확인된 것이다"라며 "그동안 진행돼 온 신규 원전 건설 중단 등 탈원전 정책 전반이 같은 맥락에서 진행됐음을 시사한다"고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원전은 지난 40년 동안 양질의 전력을 싸고 안전하게 공급함으로써 부강한 나라로 발전하는 원동력이 돼 왔다"며 "탈원전 정책을 즉각 철회하고 중지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고 덧붙였다.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입구에서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입구에서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우상조 기자

 
감사원은 20일 발표한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의 타당성 점검' 감사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기조를 맞추기 위해 절차를 어기고, 조기폐쇄 과정에서 근거로 논의됐던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