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지부동 초코파이류 시장에 이변…오예스, 몽쉘 제치고 첫 2위

오예스 쿠키앤크림. 해태제과 제공=연합뉴스

오예스 쿠키앤크림. 해태제과 제공=연합뉴스

 
10년 이상 요지부동이던 초코파이류 시장의 1~3위 순위가 흔들리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준이긴 하지만 해태제과의 ‘오예스’가 처음으로 롯데제과의 ‘몽쉘’을 제치고 매출 순위 2위로 올라섰다.
 
2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우리가 흔히 ‘초코파이’라고 부르는 ‘반생초코케이크’ 제품들의 올해 상반기 소매 매출액은 총 1546억2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오리온의 ‘초코파이’는 상반기에만 490억7300만원의 매출을 올려 부동의 1위를 지켰다. 이어 ‘만년 3위’였던 해태제과 ‘오예스’가 상반기 286억92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롯데제과 ‘몽쉘’(277억5700만원)을 앞지르고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롯데제과 ‘초코파이’, 크라운 ‘빅파이’, 롯데제과 ‘찰떡파이’ 순이었다.
 
업계에서는 출시된 지 수십 년이 지나 충성 고객층이 탄탄한 초코파이류 시장에서 2~3위 순위 변동이 무척 이례적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오예스’는 1984년 출시돼 올해로 36년이 됐고, ‘몽쉘’은 첫선을 보인 지 29년이 지났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우리가 가진 구체적인 판매 데이터가 2009년부터 있는데, 이 이후로 두 제품의 순위가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해태제과는 ‘오예스’ 본연의 맛은 지키면서도 젊은 소비자를 겨냥한 다양한 이색 신제품을 지속해서 내놓은 점을 성장 요인으로 꼽았다.
 
해태제과에 따르면 올해 3월 출시된 ‘오예스쿠키앤크림’은 40일 만에 1000만개가 팔릴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달에 가을철 한정으로 선보인 ‘콜드브루오예스’ 역시 준비된 물량이 모두 팔려나갔다.
 
반면 롯데제과는 순위 변동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제품 순위가 바뀐 것은 맞다”면서도 “‘쁘띠몽쉘’이나 ‘몽쉘 x 장 미셸 바스키아’ 같은 몽쉘 제품군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연말께 다시 역전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