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 인상' 등 편법 운영하는 골프장 문제, 문체부 칼 빼들었다

일부 국내 골프장의 편법 운영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 pixabay]

일부 국내 골프장의 편법 운영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현장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 pixabay]

 
 최근 과도한 이용료 인상, 유사 회원 모집 등으로 문제가 된 국내 일부 골프장에 대해 정부가 직접 문제 해결에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국내 골프장의 건전하고 안전한 운영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편법 운영에 대해 엄중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체부는 "일부 골프장에서 과도한 요금 인상, 유사 회원 모집 등 골프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골프 대중화를 저해하는 일련의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는 최근 그린피, 캐디피, 카트피 등 골프장의 과도한 각종 요금 인상정책에 대한 골퍼들의 불만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연이어 올라오는 등의 상황과도 맞물려 있다. 유병채 문체부 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국내 골프장 수요가 급증한 틈을 타서 편법 운영하는 일부 골프장에 대해 법령에 따라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해 회원 모집, 안전·위생 기준에 관한 사항 등 골프장이 법령이나 방역 사항을 위반한 사항이 있는지 면밀하게 점검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내 골프장 이용객이 몰리면서 골프장 종사자와 이용자 마스크 미착용, 공용공간 감염 위험 노출 등 방역수칙 위반 사례도 일부 발생하자 이에 따른 점검도 펼친다. 점검 결과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시정 조치, 영업 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유 국장은 "골프 업계에도 자정 노력을 요청드리며, 골프장을 이용하는 국민들께서도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방역 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