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원 비싼 프랑스 백신 맞았다"···접종 부작용 공포

22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동대문구 건강관리협회 동부지부에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 건강검진 등을 위해 방문한 사람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태윤 기자

22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동대문구 건강관리협회 동부지부에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 건강검진 등을 위해 방문한 사람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태윤 기자

“점심시간에 나와서 접종한 거라 30분을 기다릴 수가 없어요.”

 
22일 낮 12시 40분쯤 서울 강서구에 한 내과에는 대기 환자가 1명뿐이었다.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한 김재혁(64) 씨는 주사를 맞자마자 병원을 나서며 “불안한 마음이 있어 일부러 5000원 비싼 프랑스 백신을 맞았다”며 “매년 맞았는데 부작용이 없었기 때문에 괜찮다”고 말했다.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이상 반응에 대비하기 위해 질병관리청(질병청)이 예방접종 후 15~30분 정도 의료기관에 머무르며 상태를 관찰하길 권유했지만 일반 병·의원에서는 급하게 병원을 나서는 경우를 쉽게 볼 수 있었다. 특히 병원 근처에 직장이 있는 사람들은 “시간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보건 당국이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 인과관계가 드러나지 않았다고 판단해 예방 접종 사업을 이어가기로 결정했지만,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방문하는 사람이 크게 줄었다.
21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독감 예방접종 접수 창구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21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독감 예방접종 접수 창구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22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구 건강관리협회 동부지부에는 독감 백신 접종과 건강 검진 등을 위해 20여명이 대기하고 있었다. 15명 정도는 거리를 띄운 자리에 앉아 독감 예방 접종 관련 문진표를 쓰고 있었다. 협회 관계자는 “접종자가 많이 몰렸던 월요일, 화요일보다 오늘 확실히 인원이 줄었다. 일반 병원보다 우리가 1만5000원~2만 원 가량 저렴하다”고 말했다. 
 
곳곳에 백신 접종을 한 후 앉아서 쉬고 있는 사람이 보였다. 근처 주민 최모(54)씨는“수납하려고 기다리고 하다 보니 5~10분이 이미 지났더라. 기왕 시간이 흐른 거 같아서 10분 정도 더 앉아 있으려 한다”며 “이전에 딱히 부작용이 있던 적은 없지만 조금 불안해서 대기했다”고 말했다. 
 
서울 동대문구 한 소아청소년과도 상황이 비슷했다. 오전 10시쯤 문을 연 이곳은 30분 넘게 독감 백신 접종을 하려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 간호사는 “원래 평일 오전이어도 15명 정도는 있어서 이번 주 초에 백신 물량이 떨어질 줄 알았는데 아직 물량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사망 사례로 신고된 10건 관련 독감 백신과 직접적인 연관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당국은 사망 사례로 신고된 10건 관련 독감 백신과 직접적인 연관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왔다는 이모(33)씨는 접종을 마친 뒤 아이와 함께 병원에 비치된 동화책을 읽었다. 그는 “지난달에 아이가 열이 난 적이 있어서 불안해도 그냥 접종했다”며 “의사도 대기하는 편이 좋다고 설명하고 병원에 사람이 많지도 않아서 20분 정도 있다가 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사망 사례로 신고된 10건 관련 독감 백신과 직접적인 연관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접종에 사용된 백신이 5개 제조사 제품이고 로트번호가 다 다르다”며 “제품과 제조사가 특정돼서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사망자 10명의 백신 제조번호는 모두 달랐다. 인천 17세 고교생과 전북 고창의 77세 여성이 맞은 백신 제품이 ‘보령플루VIII테트라’로 제조사가 같지만, 각각 13~18세용, 어르신용으로 다른 제품이었다. 
독감 예방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독감 예방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보건복지부는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서는 건강 상태가 좋은 날 받는 편이 좋다고 권했다. 또 대기하는 동안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접종 전 발열 등 아픈 증상이 있거나 평소 앓고 있는 질환이 있다면 의사에게 말해야 한다. 접종 후에는 15~30분 정도 의료기관에서 머무르며 이상 반응이 있는지 관찰하고 귀가하고 집에 간 후에도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접종 후 접종 부위에 통증·부어오름·부종·근육통·발열·메스꺼움 등 경미한 이상 반응의 경우 일시적일 가능성이 높아 1~2일 이내 호전될 수 있지만, 고열·호흡곤란·심한 현기증 등이 나타난다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