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80대 여성 독감 백신 접종 사흘 뒤 숨져…역학조사 예정

광주광역시에서 80대 여성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흘 만에 숨졌다. 보건당국은 독감 백신과 사망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독감 백신 접종 받는 시민들. 연합뉴스

독감 백신 접종 받는 시민들. 연합뉴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광주 북구에 사는 80대 여성 A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9일 위탁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받았고 22일 오전 2시께 호흡곤란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고혈압과 당뇨, 심장질환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접종받은 독감 백신 제조사는 SK바이오사이언스로 스카이셀플루 4가(제조번호 Q022054) 백신이다.
 
 A씨와 같은 병원에서 접종을 한 199명은 이상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A씨가 고령에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고 사망까지 시차가 있어 독감 백신과 사망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단정 짓기는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A씨의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부검 여부는 질병관리청의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