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하천이 달라진다…'별빛내린천' 아시나요

‘별빛내린천을 아시나요?’
동네 하천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원래 있던 이름 외에 상품처럼 브랜드까지 달고 변신에 들어간 곳이 생겨났다. 바로 도림천(道林川)이다.
 
서울 관악구는 도림천에 새로운 하천 브랜드명(名)으로 '별빛내린천'을 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림천은 관악산에서 발원해 관악구 신림동을 지나 물길이 양천구의 안양천까지 이어지는 하천이다. 총 길이는 14.2㎞. 물길은 대방천과 봉천천으로도 뻗어있다. 서울지명사전과 한국지명유래집에 따르면 도림천 일대에선 소와 말을 키웠다고 한다. 이 때문에 마장천(馬場川)으로 불리기도 했다.
 
서울 관악구는 도림천에 하천명과는 별도로 '별빛내린천'이라는 브랜드를 달았다. [사진 관악구]

서울 관악구는 도림천에 하천명과는 별도로 '별빛내린천'이라는 브랜드를 달았다. [사진 관악구]

도림천의 대변신 '별빛내린천'

관악구가 이 도림천에 별빛내린천으로 이름 붙인 까닭은 무엇일까. 관악구는 도림천을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만들기 위해 총 433억원을 투입하는 특화사업을 진행 중이다. 관악산부터 한강에 이르는 길을 연결해 여가 공간으로 만드는 것이 요지다. 
 
별빛내린천 신림교에는 미디어 글라스가 설치됐다. 관악구는 '별빛'을 테마로 한 콘텐트를 제작해 선보일 전망이다. 또 다리마다 경관조명을 넣고, 관천로 가로공원 조성도 한다. 도림천 신림2교 하류에는 벽천분수 설치에 들어간다. 또 시민들이 자유롭게 하천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화장실과 같은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진입로도 재정비했다. 또 도림천 상류에 해당하는 서울대부터 동방1교 사이는 하천 복원 작업과 함께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도 만들기로 했다. 
 

별빛내린천과 강감찬

관악구에 따르면 별빛내린천의 브랜드 이미지(BI)는 '떨어지는 별빛'을 형상화했다. 고려 때 명장으로 꼽히는 강감찬 장군의 탄생설화에서 따왔다. 중국 사신이 지나가다 하늘에서 큰 별이 떨어져 집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고 찾아가 보니 그 집에서 아들이 태어났고, 그 아들이 바로 강감찬 장군이라는 이야기다. 설화는 지금껏 곳곳에 남아있다. 이 지역이 낙성대(落星臺)로 불리고 있는 것에 더해 강감찬 장군의 생가터가 존재한다. 1970년대에 서울시는 서울시 기념물로 지정하기도 했다. 
 
관악구는 강감찬 장군의 탄생설화를 차용, 별이 떨어지는 모습을 묘사해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에 개발된 관악구 도림천의 브랜드명 '별빛내린천' 등을 활용하여 지역 문화 특화사업으로 도림천을 널리 알리고 전국적인 문화관광 브랜드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서울 관악구가 준비 중인 별빛내린천의 예상 조감도. [사진 관악구]

서울 관악구가 준비 중인 별빛내린천의 예상 조감도. [사진 관악구]

동작구도 도림천 밤 풍경 바꾸기 나서

동작구 역시 도림천의 야간 경관 조명 개선사업에 들어갔다. 이달부터 야간 점등에 들어가는데, 보안등을 설치하고 레이저 조명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또 시민들이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포토존도 만들고, 야간쉼터 조명도 설치했다. 야간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을 위해 도림천 구간엔 120m 간격으로 바닥 고정 조명도 넣었다. 도림천 야간 경관 조명은 일몰 때부터 밤 11시까지 운영된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