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총장직 사내답게 던져라…여의도에서 통할 것"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던지라"고 촉구했다. 이어 '여의도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을 가졌다며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재차 강조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향해 "역대 검찰 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 총장은 전무했다"며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윤석열 총장과 문재인 정권은 이제 루비콘 강을 건넜다"며 "이젠 문 정권의 사람들은 더 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비상식적"이라고 밝히거나,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등의 작심발언을 쏟아내 여당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를 두고 홍 의원은 "문 정권으로부터 고립무원에 빠진 윤석열 총장"이라며 "법사위 국감에서 사실인지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이례적으로 조국 사건 때 박상기 법무장관의 조국 선처 부탁을 폭로하면서 마치 검찰총장이 당시 법무 장관의 상위에 있는 자리인양 과시하기도 했다"고 적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비선 라인이 있는 양 문 대통령도 끌여 들여 그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인 것은 더 이상 나 건드리면 더한 것도 폭로 할 수 있다는 정치적으로는 절묘한 방어 수순일 수도 있으나, 그것이 바로 윤 총장이 무덤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일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던지라"며 "그 정도 정치력이면 여의도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라. 그게 윤 총장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짓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 총장은 지난 23일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정치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퇴임 후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 ‘봉사의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는 추가 질문에 그는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정치권이 술렁인 이날, 홍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며 "잘 모시겠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반면 추 장관을 향해서는 "이제 그만 정계를 은퇴하라"고 쓴소리를 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