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부 하나도 안해왔다" 국감장 빵 터트린 김남국 뒤끝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공방을 벌였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사위원으로서 국감을 하면서 참담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윤 총장이) 공부를 하나도 안 해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국감 다음날인 23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총장이) 정치적으로 충돌하고 여당 의원과 각 세우는 그런 발언만 했다"며 "일방적 주장만 쏟아냈지 정작 검찰총장으로서 사건에 대해서 공부하고 사실관계는 확인하는 그런 모습은 전혀 없었던 것"이라고 했다.
 

김남국 "윤 총장에 몇시에 잤느냐고 물어봤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 질의했던 것 중 하나가 몇 시에 잤느냐고 물어봤던 것"이라며 "라임 사건과 옵티머스 사건이 제일 중요한 현안이었다. 그러면 당연히 국감에서 이 사건에 대해서 의원들이 질의할 것을 생각하고 정말 빈틈없이 날짜와 금액까지 사실관계를 외워오고 파악해와야 하는데 전혀 그런 것들이 파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국감장에서 윤 총장에게 '라임 사건'과 관련해 질의하던 중 "해당 내용을 철저하게 바로 파악해달라"고 했고, 윤 총장은 "제가 지금 그렇게 하고 싶은데 지휘권이 배제돼가지고…. 관여하면 안 되거든요"라고 답해 국감장에서 웃음이 터지며 공방이 일단락됐다. 김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한 질문으로,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에게 조 전 장관 관련 부탁을 했던 내용을 밝혀내기도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文·與 정부 워치독 요청…그런데 수사 과잉"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논란에 대해 김 의원은 라디오에서 "'부하'라는 말을 한 사람이 어느 누구도 없었다"며 "윤 총장 자체가 약간 그런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아마 문재인 대통령께서 임명하면서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여당이 기대했던 것은 정부의 워치독, 그러니까 견제하고 감독하는 그런 역할을 검찰이 해달라는 그런 요청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윤 총장이 지난 5년 동안 보였던 모습은 그런 견제와 감독을 넘어서서 오히려 수사를 통해서 정치 수사를 하고, 수사가 과잉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감 다음날 "국감에서 윤석열한테 망신만 당한 모지리들이 링 밖에서 분하다고 단체로 궁시렁대는 모양"이라며 "압권은 김남국-김용민 개그 콤비의 팀킬 플레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