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칼잡이 통제"…진중권 "검찰이 범인 통제받나"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돼야 한다"며 검찰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24일 "검찰이 범인들의 견제와 통제를 받아서는 안 된다"고 응수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이 자신의 글에 쓴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는 내용을 비꼬아 "주권재범(犯) 아닙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범인들의 견제와 통제를 받아서는 안 된다. 검찰은 권력의 눈치 보지 말고 오직 국민을 위해 나쁜 놈들을 모조리 잡아넣어야 한다"며 "그거 하라고 국민들이 혈세로 봉급 주는 것이다"이라고 했다.
 
이어 "피의자 편드는 것은 검사가 아니라 변호사가 해야 할 일이고, 그 비용은 피의자의 본인 부담이다"라며 "나쁜 놈들은 돈 많다. 국민이 대신 걱정해 줄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금융전문 유재수, 親文 역할 뭐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뉴스1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뉴스1

 
그는 또 조 전 장관의 '감찰 무마 의혹' 대상으로 지목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전날 조 전 장관의 재판에 출석해, 감찰을 중단시킨 건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의 결정이었다고 증언했다.
 
진 전 교수는 "근데 유재수가 왜 그쪽에서는 '거물'로 통했을까요? 우리에게는 이름도 생소한 인물이잖아요"라며 "우리만이 아니 청와대 감찰반조차 거물인지 모르고 물었다가 된통 당한 셈이다"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돼야 한다″며 검찰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범인들의 견제와 통제를 받아서는 안된다″고 응수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돼야 한다″며 검찰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범인들의 견제와 통제를 받아서는 안된다″고 응수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심지어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친문(親文) 실세들이 나서서 구명운동을 벌이고, 청와대 민정수석도 (아마도 마지못해) 덮어준 것을 보면, 친문진영에서 숨은 실력자 노릇을 한 게 틀림없다"며 "처벌도 안 받고 사퇴한 후 외려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대체 친문진영에서 이 자의 역할을 무엇이었을까요?"라며 "전문이 금융 쪽이니, 아마 돈과 관련해 뭔가 중요한 역할을 한 게 아닌가 막역히 추측할 뿐이다. 푼돈 몇 푼 받은 거 말고, 친문진영 내에서 유재수의 역할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