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아비 후보로 세운 청소부, 진짜로 러 시장 되자 벌어진 일

러시아연방의 시골 마을 포발리키노. 모스크바에서 300마일(482km) 떨어진 이 작은 동네에서 지난달 시장 니콜라이 록테프(58)는 재선을 노리고 있었다. 그에게는 상대 후보가 필요했다.
  
러시아의 작은 마을 포발리키노에서 시장 선거가 지난달 있었다. 현직 시장 니콜라이 록테프(왼쪽)는 시청에서 4년 근무한 청소부인 마리나 우드곳스카야(오른쪽)를 상대 후보로 내세워 허수아비 노릇을 하게 하려 했으나 뜻밖에도 청소부가 승리하는 일이 벌어졌다. [트위터]

러시아의 작은 마을 포발리키노에서 시장 선거가 지난달 있었다. 현직 시장 니콜라이 록테프(왼쪽)는 시청에서 4년 근무한 청소부인 마리나 우드곳스카야(오른쪽)를 상대 후보로 내세워 허수아비 노릇을 하게 하려 했으나 뜻밖에도 청소부가 승리하는 일이 벌어졌다. [트위터]

시청 관계자와 공산당 당원 등 포발리키노 주민들에게 선거에 나와 줄 수 있느냐고 물었지만 거절당했다. 이미 2011년 선거에 출마했다가 참패한 전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록테프의 눈에 든 사람은 시청을 4년간 청소해온 마리나 우드곳스카야(35)였다.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우드곳스카야는 일용직 노동자 남편과 두 명의 10대 자녀와 살며 시청 미화부로 일해왔다. 그는 집 뒷마당에서 닭·오리·토끼·거위를 길렀다. 그는 "정치에 관심이 없었고 농사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작은 마을 시청에서 청소부로 일하던 마리나 우드곳스카야는 자기 '상사'인 시장의 부탁을 들어주는 셈 치고 선거에 나갔다가 덜컥 당선이 됐다. [트위터]

러시아의 작은 마을 시청에서 청소부로 일하던 마리나 우드곳스카야는 자기 '상사'인 시장의 부탁을 들어주는 셈 치고 선거에 나갔다가 덜컥 당선이 됐다. [트위터]

정치 문외한인 '허수아비' 상대 후보를 내세운 록테프 시장은 여유 있게 당선을 확신했다. 하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설마 했던 청소부가 유권자 62%의 지지를 얻어 당선된 것이다.
 
선거관리위원회 측은 영국 BBC에 "주민들은 '인제 그만'이라고 생각해 우드곳스카야를 뽑았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주민들과 관계도 원만했다고 한다.
 
이제 시장이 된 우드곳스카야는 "사람들이 오랫동안 요구해왔던 가로등을 마을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이없이 패배한 록테프는 NYT와의 인터뷰를 거절했다. 록테프의 아내는 "남편은 두 번째 출마하도록 격려한 나(아내)를 탓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포발리키노에서 벌어진 이 사건은 '허수아비 후보'의 역습으로 평가된다.
 
모스크바 카네기 센터의 정치 분석가인 안드레이 콜레스니코프는 "러시아에서는 정치 고문들이 국가 정치와 지역 정치를 면밀히 주시하면서 그럴듯하고 안전하게 패자 역할을 할 인재를 스카우트한다"고 설명했다.
 
어차피 질 후보인데 왜 들러리를 내세우는 걸까. 뉴욕타임스는 "민주주의 국가에선 단일 입후보도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선거가 조작되고 현 여당이 거의 항상 승리하는 러시아에서는 '선거는 민주적이었다'라는 환상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러시아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이 제1야당 지도자 겐나디 쥬가노프를 상대로 세 번이나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들러리 후보를 내세우는 전략은 이번처럼 가끔 잘못된 결과를 만든다는 게 NYT의 분석이다. 하바롭스크 지역에서는 야당 후보가 '예상을 뒤엎고' 주지사에 당선된 뒤 체포되자 수개월에 걸쳐 시위가 벌어졌다.
 
2011년 카자흐스탄에선 대통령에 대항해 출마한 후보가 대통령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는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