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尹 어이없다, 장관이 검찰총장에 선처 부탁할일 없어"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왼쪽)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왼쪽)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조국 선처' 주장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선처 부탁할 일은 없다"며 "여기에서 선처라는 표현이 쓴 것이 저로서는 참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조 전 장관을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주장이 거론되자 "당시 박 전 장관으로부터 '어떻게 하면 (조 전 장관) 선처가 될 수 있겠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답했다.
 
박 전 장관은 2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압수수색한 지난해 8월 27일 국무회의 참석 도중 차에서 보고를 받았다며 "(윤 총장에게) 먼저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 너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만나자고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러면서 "(윤 총장이) 이번 국감에서 조국 당시 후보자가 사퇴를 하면 원만하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그러한 어떤 여지가 생기겠다 이런 발언을 했다"며 "그 이야기는 사퇴가 목표가 아니었는가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은 통제 안받고 모든사람 통제하려는 것"

진행자 김어준이 "최고 감독권자인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한테 선처를 부탁한다 이런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유도하자, 박 전 장관은 "그래서 한자성어를 좀 만들었다. 보통 '일인지하 만인지상'(一人之下 萬人之上)이라고 옛날 영의정을 표현하는데, '무인지하 만인지상'(無人之下 萬人之上)이다"라며 "(윤 총장이) 어느 누구로부터도 통제 받지 않고 모든 사람을 통제하려고 하는 그런 그 지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게 아닌가(싶다)"고 했다.
 
한편 박 전 장관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행사 논란과 관련해 "검찰 출신이 법무부 장관할 때는 수시로, 아주 구체적인 부분에까지 지시가 이루어지곤 했다"며 검찰이 비검찰출신 장관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인식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