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잇단 성비위, 리더십 한계 느끼지만 노력하겠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 산하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 산하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재외공관에서 잇따른 성비위 사건이 발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제 리더십의 한계를 느낀다"면서도 "이 자리에 있는 동안에는 성비위와 갑질의 근절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뉴질랜드·나이지리아 성추문 관련 의혹과 관련해 "제 리더십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국민과 대통령이 평가하시면 그에 맞는 합당한 결정을 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거꾸로 생각하면 외교부가 폐쇄적인 남성 위주 조직에서 탈바꿈하는 전환기가 아닌가 싶다"라며 "직원들의 권리 의식이 높아지고, 부당하다고 하는 신고를 안전하게,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기에 신고를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건 한건 (성비위 사건을) 들여다보면 완벽 처리됐다거나 더 이상의 조치가 필요 없다는 결론을 내리기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며 "뉴질랜드 행적직원에 대한 성희롱 사건이 그 전형"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 직원의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서는 "보고받은 대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보고를 말씀드렸습니다만, 그게 허위보고였다면 저도 용납이 안 된다. 본부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해 보겠다"고 했다.
 
한편 외교부는 주뉴질랜드 총영사가 현지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이어 주나이지리아 대사관 한국 직원이 현지인을 성추행하고 주시애틀 총영사에 근무하는 부영사가 '인육을 먹고 싶다'고 막말을 하는 등 각종 의혹이 공개되면서 곤욕을 겪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