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세포암 양성자치료 효과·안전성 입증...세계 첫 연구

국립암센터의 양성자치료기. 사진 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의 양성자치료기. 사진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법이 간세포암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처음 나왔다. 
 
국립암센터는 센터 소화기내과 박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태현, 영상의학과 고영환 교수팀이 2013년부터 7년간 임상연구(3상)를 통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6일 밝혔다. 간세포암은 간암의 한 종류다.
 

첫 양성자 치료 임상연구(3상)

3㎝보다 작은 간세포암은 그간 절제술 또는 고주파 열치료가 권장됐다. 고주파열치료는 고주파로 암 발병 부위를 태우는 것이다. 양성자치료도 미국이나 유럽, 일본 등 해외에서 널리 쓰인다. 양성자는 중성자와 함께 원자핵을 구성하는 입자다. 기기로 양성자를 인체에 쏘아 암 조직을 파괴한다. 암세포 주변에 함께 노출되는 정상세포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아 주목받는 치료법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절제술, 고주파 열치료술처럼 치료 효과를 비교하는 임상연구가 없었다. 이에 연구팀은 간세포암 환자 144명을 간 기능 등급, 진행 기간에 따라 각각 양성자치료군 72명과 고주파열치료군 72명으로 무작위 배정했다.
양성자 치료 전후 MRI 영상. 중앙포토

양성자 치료 전후 MRI 영상. 중앙포토

 

고주파열치료보다 생존율 높아 

무작위로 배정된 치료가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경우 교차 치료를 허용했다. 실제 80명이 양성자 치료를, 56명이 고주파 열치료를 받았다. 연구결과 간암이 2년간 악화하지 않은 무진행 생존율은 양성자 치료군이 94.8%였다. 고주파열치료군은 83.9%로 10.9%포인트 차이가 났다. 이후 3~4년 무진행 생존율은 둘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또한 임상실험 과정에서 고주파 열치료가 불가능해 양성자 치료를 받은 환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고주파 열치료군으로 처음 배정된 환자 72명 가운데 22명(30%)은 해당 치료법이 불가능했다. 반면 양성자 치료군으로 당초 배정된 환자 72명 중 11명(15%)이 양성자치료를 받지 못했다.   
 

심각한 부작용 보고 안돼 

양성자 치료군이나 고주파 열치료군 모두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되지 않았다.  

 
박중원 교수는 “이 연구는 여러 제한으로 시도되지 못한 양성자 치료 3상 임상연구”라며 “양성자 치료가 간세포암을 완치시킬 수 있음을 최종적으로 입증했다”고 말했다.
 
김태현 교수도 “양성자치료는 암세포만 정확하게 타격해 출혈과 통증이 없다”며 “기존 표준치료인 고주파열치료의 약점을 상호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간장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유럽간학회지(Journal of Hepatology, IF 20.582) 최신호에 실렸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