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코로나19로 폐업 늘어…소비쿠폰 재개해야"

한산한 식당가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산한 식당가 자료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계가 정부에 외식업 소비 쿠폰 사업  재개를 요구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지난 18일 서민경제 회복을 위해 소비할인권 지원 사업을 재개한다고 밝혔지만, 숙박ㆍ여행ㆍ외식 등 3개 분야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코로나19로 외식업이 전례 없는 매출 피해를 보아 (종업원을 두지 않는) 1인 영업이나 휴ㆍ폐업이 늘고 있다”며 “외식업계 대량 폐업ㆍ실직을 막고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극복하고자 외식 활성화 캠페인 사업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외식업 자영업자는 전체 자영업자의 12.2%인 68만명이고, 외식업 근로자 145만명을 더하면 총 214만명이 외식업에 종사하고 있다”며 “외식업은 전체 산업 종사자의 약 10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고용 기여도가 큰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