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삼성 맞수' LG 구씨 가문 조문 "위대한 기업인"

구광모 LG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 이건희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김영민 기자

구광모 LG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 이건희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김영민 기자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 사흘째인 27일에도 고인을 기리는 조문 행렬은 이어지고 있다. 상주 이재용(52)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은 간소한 가족장이지만, 최대한 정중하게 정·재계 인사의 조문을 받고 있다. 고인의 유가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을 위해 지난 25일 가족장을 택했다.  
 

구광모 "한국의 첨단사업 발전시킨 위대한 기업인" 

이날 오전에는 LG 구씨 가문의 총수들이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구광모(42) ㈜LG 대표, 구자열(57) LS 회장 등이 유가족을 위로했다. 생전 고인은 LG와는 TV·생활가전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며 서로 성장했다.
 
구광모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빈소를 찾았다. 심경을 묻는 취재진 질문엔 “우리나라 첨단 산업을 크게 발전시키신 위대한 기업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재계 어르신으로서 많은 가르침을 주시면 좋은데 참으로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범 LG가에 속하는 구자열 LS 회장과 동생 구자용 E1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도 조문을 왔다. 구자열 회장은 “좋은 곳에 가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광모 대표의 증조부인 구인회 LG 창업주와 이재용 부회장의 조부인 이병철 삼성 창업주 시절, 두 집안은 사돈을 맺는 등 돈독한 관계를 유지했다. 구인회 창업주의 3남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이병철 창업주의 차녀 이숙희 여사(이재용 부회장의 고모)는 1957년 결혼했다.
 
지난해 12월 고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 당시 조문을 온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을 상주인 구본능(오른쪽) 희성 회장이 앞장 서 배웅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지난해 12월 고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 당시 조문을 온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을 상주인 구본능(오른쪽) 희성 회장이 앞장 서 배웅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1년 전인 지난해 12월 이재용 부회장이 고 구자경 LG 명예회장 장례식에 조문왔을 때는 구 대표의 생부인 구본능(71) 희성 회장이 직접 배웅을 나오기도 했다. 구광모 대표는 2004년 12월 아들이 없던 고 구본무 회장(구자경 명예회장의 장남)의 양자로 입적됐다. 
 

지난해 구자경 명예회장 장례 때는 이재용이 조문  

구씨 가문 이외에도 고인의 빈소에는 재계 인사들이 몰렸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쯤 일찍 조문을 왔고, 황각규 전 롯데지주 부회장은 이틀째 빈소를 찾았다. 생전 고인과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과정에서 함께 일한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도 빈소를 방문했다. 
 
이홍구 전 총리가 27일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홍구 전 총리가 27일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홍구 전 국무총리도 이날 조문했다. 그는 "고인이 스포츠에도 많이 기여하셨다. 제가 2002년 월드컵 개최위원장 했을 때 많이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가 현재 이사장으로 재임 중인 서울국제포럼에는 이재용 부회장, 구광모 대표 등이 회원으로 참여해 있다.
 
이날 빈소에는 예술계 인사도 조문을 왔다. 바로 피아니스트 조성진씨다. 조씨는 4년 전인 2016년 호암상 시상식 기념 연주회에 참석해 피아노를 연주했다. 2011년 제21회 호암상에서 예술상을 수상한 피아니스트 정경화씨도 이날 조문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