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독감백신 맞은 64세 박능후 "전문가 믿고 접종해달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후 2시 세종시 내 한 소아청소년의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주사를 맞았다. 박 장관은 접종 후 20분간 의원에 머물렀다. 혹시 모를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어서다. 예방접종 안전 수칙이기도 하다. 박 장관은 별다른 이상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박 장관은 올해 만 64세다. 원래 65세 이상이 국가무료접종 대상이지만 올해 코로나19 때문에 62세로 확대되면서 박 장관도 무료 대상이 됐다. 62~69세는 지난 26일부터 올 연말까지 접종 권고 기간이다. 박 장관은 국민에게 백신의 안전성을 전하기 위해 서둘러 접종을 했다. 지난달 21일부터 백신 상온 노출, 백색 입자 검출, 접종 후 사망 등 일련의 사태로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독감 접종위해 예진표 작성하는 박능후 장관. 연합뉴스

독감 접종위해 예진표 작성하는 박능후 장관. 연합뉴스

 
복지부 관계자는 “박 장관의 예방접종은 국민의 우려를 진정시키는 동시에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의 안전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접종 후 “최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국민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오히려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며 “국민께서는 전문가 판단을 믿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참여해달라. 접종 전후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접종 주의사항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2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세종시 연동면 보건소에서 독감 예방접종을 받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965년생으로 올해 만 55세다. 국가 예방접종 대상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