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반격 다음날…與 "윤서방파 두목""몽니 부리지말고 사퇴하라"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오종택 기자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더 이상 검찰 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은 내용이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은 우리 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될 것”이라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이제 당신의 정치적 수명은 여기까지다. 시대의 흐름이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란 글도 남겼다. 
 
이날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을 향한 공세 수위를 더욱 높였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윤 총장이) 제가 봤을 때는 ‘윤 서방파 두목’, 그런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스스로 (정치에) 뛰어든 것”이라며 “설령 나중에 (정치를) 하더라도, 지금 국감장에서는 ‘정치를 절대 안 합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했다.
 
지난 22일 국감장에서 윤 총장과 신경전을 펼쳤던 국회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도 가세했다. 송기헌 의원은 과거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관련 사건을 무혐의로 처리한 것 등을 거론하며 “위법하거나 규정에 위반된 사항이 있고 중대한 결과를 나타냈으면 총장으로서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냐”며“(법무부) 장관이 해임 건의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은 “과거 역대 총장들은 따르기 어려운 지시가 있으면 항상 그것에 대해서 이의제기를 하면서 본인의 직을 던지고 나갔다”며 "(그런데 윤 총장은) 또 총장은 하고 싶다고 하신다. 이상하다”고 했다. 김종민 의원도 “ 옛날 같으면 검찰총장이 장관의 판단에 대해서 불법이라고 그랬으면 ‘당신 사표 내고 나가서 이야기해라’, 이렇게 이야기했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석열 사퇴론’에 반발했다. 박수영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총장 그만두라고 하는 이야기는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한 우리 제도를 전면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상황에 대해서도 “국민이 굉장히 피곤하다”며 “대통령이 둘 다 해임하든지 그 중 잘못한 사람을 해임하든지 결심해야 한다”고 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