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국민연금 물적 분할 반대에…"매우 아쉬운 결정"

사진 LG화학

사진 LG화학

국민연금이 LG화학의 물적 분할에 반대표를 행사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LG화학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LG화학은 27일 입장문을 내고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이라며 "국민연금의 반대 의견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주주총회 때까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LG화학의 배터리 부문 물적 분할을 최종 결정하는 주주총회는 오는 30일 오전 열린다.
 
국민연금은 LG화학 지분을 10.28% 보유한 2대 주주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