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이중잣대 들이대는 검사들…너의 손부터 씻어라”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검찰의 이중잣대’를 지적하면서 “너의 손부터 씻어라”고 말했다.
 
29일 황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제목 그대로 ‘이중잣대를 들이대는 검사들’에 관한 얘기”라고 운을 뗐다.
 
황 최고위원은 “정의니 인권이니 거악척결이니 하는 말들은 본인들의 부정과 반인권과 스스로의 거악을 숨기고 자신들의 권한과 세도를 지키려는 위장술로도 쓰인다”며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술책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많은 국민들이 나와 나 가족과 내 친구와 내 이웃 중 누군가가 이들의 자의적이고 이중적이고 선택적인 수사와 기소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며 “그 피해의 뒷면에서 검사들은 자신들의 권한에 도취해 만면에 웃음을 띠며 돈과 향응을 즐겨왔음을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깨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최고위원은 “너의 손부터 씻어라”고 덧붙였다.
 
황 최고위원은 다른 게시물을 통해 김학의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황 최고위원은 “김학의 사건의 핵심은 김학의 본인보다는 이를 묻어버린 검찰과 이를 바로잡을 수 있는 보완수단이 전무한 상황에 있다”며 “지금 근본적으로 바뀐 것이 있나? 없다. 그 누구도 감시의 눈길을 매섭게 뜨고 있지 않으며 또 슬그머니 자기들 끼리끼리 파묻고 챙긴다”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