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추천위 출범…박 의장 "진통 끝 옥동자 실현되길"

박경준 변호사(왼쪽부터), 김종철 연세대 로스쿨 교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임정혁, 이헌 변호사 등 7명의 추천위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추천위원들은 위촉장 수여 후 첫 회의를 열고 위원장을 선출을 논의한다. 뉴스1

박경준 변호사(왼쪽부터), 김종철 연세대 로스쿨 교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임정혁, 이헌 변호사 등 7명의 추천위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추천위원들은 위촉장 수여 후 첫 회의를 열고 위원장을 선출을 논의한다. 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초대 처장을 뽑는 절차가 30일 시작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 7명을 위촉했다. 지난 7월 15일 법정위촉 시한을 넘긴 지 108일째 되는 날이다. 
 
추천위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 접견실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추천위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그리고 여당이 추천한 김종철 연세대 로스쿨 교수와 박경준 변호사, 야당이 추천한 임정혁·이헌 변호사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첫 회의에서 이들은 위원장을 호선으로 정한 뒤 향후 추천 방식과 일정 같은 세부 규정 사항을 결정한다. 위원회는 후보군을 추린 뒤 자체 심사를 거쳐 6명 이상의 찬성으로 최종 후보 2명을 추천하게 된다. 세부 규정을 정하는 과정에서부터 여야 간 대리전 성격을 띤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공수처장 추천위원으로 위촉되신 것을 축하드린다"며 "법정시한을 100여일넘겨서 뒤늦게 출발한 만큼 좀더 진정성 가지고 성실하게 해주실 것 기대한다. 진통 끝에 옥동자 낳는다는 말이 지켜지게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새가, 한쪽이 없어지면 결국 자기도 죽는다는 의미를 가진 '공명지조(共命之鳥)'라는 성어를 인용해 "추천위원께서 정치적 견해 배제하고 법의 정신과 국민 열망에 부응할 분을 추천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