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다가올수록 사나워지는 美…월마트, 진열대서 총기 뺐다

미국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가 매장 진열대에서 총기와 탄약이 없애기로 했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국 내 약 4700개 매장을 가지고 있는 월마트는 일부 매장에서 총기와 탄약을 계속 판매하되 진열하지 않기로 했다. 월마트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최근 시민 소요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직원과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총기와 탄약을 진열대에서 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대선이 다가오면서 각 지역에서 시민 소요사태가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선거에서 패배한 측이 선거 결과의 공정성을 불신해 반발할 수 있다는 예상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27일(현지시간) 새벽 진압에 나선 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달려들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27일(현지시간) 새벽 진압에 나선 경찰들이 시위대를 향해 달려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6일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흉기를 소지하고 있던 흑인 남성 월터 월리스 주니어(27)가 경찰과 대치하다가 총탄에 맞아 숨진 후 필라델피아에서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전미사격스포츠재단(NSSF)에 따르면 지난 1∼7월 거래된 총기는 약 1210만정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2% 증가했다.
 
월마트는 지난 6월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발생했을 때도 총기ㆍ탄약 진열을 중단했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