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환풍구로 두번째 탈옥…사탕수수밭 살인사건 주범 최후

한국인 남녀 3명이 2016년 10월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필리핀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연합뉴스

한국인 남녀 3명이 2016년 10월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된 필리핀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연합뉴스

필리핀에서 한국 교민 3명을 살해한 혐의로 붙잡혔지만, 교도소에서 탈출했던 박모(42)씨가 최근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30일 경찰청은 박씨가 지난 28일 필리핀 라구나 지역에서 검거됐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해 10월 필리핀 북부의 팜팡가주 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하던 중 탈출했다. 이후 현지 경찰은 박씨의 행적을 추적해왔다.
 
박씨는 2016년 10월 공범 김모(38)씨와 함께 필리핀 바콜로 지역의 한 사탕수수밭에서 한국인 남녀 3명을 총으로 쏴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주범인 박씨는 필리핀 현지에서 붙잡혔으나, 2017년 3월 한국 송환을 위해 현지 외국인보호소에서 대기하던 중 탈주했다. 이후 2개월여 만에 다시 체포된 박씨는 살인 및 마약소지 혐의 등으로 구속 수감됐다.  
 
박씨는 지난해 10월 두 번째 탈주에 성공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그는 재판에 출석한 뒤 다시 교도소로 호송되던 중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식당 환풍구를 통해 도망갔다고 한다. 이로 인해 박씨에게는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살인 사건의 공범인 김씨는 범행 후 한국에 입국해 도피하다가 2016년 11월 경찰에 체포됐다. 강도 살인·사체 유기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30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박씨가 현지에서 여러 차례 탈옥에 성공한 만큼 국내 송환이 추진될 전망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피의자 박씨의 신속한 송환을 위해 필리핀 당국 및 우리 법무부와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