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5년 전 약속 깨고 정당 헌법 바꿔…무책임하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오종택 기자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방침을 세우고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 투표에 들어간 데 대해 국민의힘이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31일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재보궐 선거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5년 전 약속을 무참히 깨버리고 정당의 헌법을 바꾼다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자당 출신 단체장의 성추행이라는 충격적 사유로 838억원의 혈세를 들여 1년 임기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데도 민주당에서 진정한 반성과 자숙의 태도는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향해 “이 대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선언이 면구스러웠는지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는 말 한마디만 덧붙였다”며 “진정으로 피해 여성에게 사죄하는 마음을 전하는 모습으로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날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은 재보궐 공천이 책임 있는 도리라고 한다”며 “국민과 한 약속을 파기하는 것이 책임을 다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박수영 의원은 재보궐 선거를 야기한 정당의 공천을 금지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소개하며 “정기국회 회기 내에 통과시키자”고 민주당에 요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