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판정 트럼프 장남 "가짜 양성일 수도…총이나 닦을 것"

[사진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인스타그램]

[사진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42)가 “나는 전혀 증상이 없지만 자가격리를 하면서 지침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주니어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2분 40초 분량의 영상을 올려 자신이 무증상이라고 설명한 뒤 “내가 가짜로 양성판정을 받은 것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증상이 없지만 자가격리를 하면서 관련 지침을 따르겠다”며 격리 기간 볼 책이나 넷플릭스 콘텐트를 추천해달라고 했다.  
 
그는 특히 “혼자 지낼 시간이 며칠 있을 것 같다”며 “지루해질 때까지 닦을 수 있는 총들도 많다”고 했다. 이는 총기 규제에 반대하는 트럼프 대통령 핵심 지지자들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 일가 중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트럼프 주니어까지 합해 네 명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어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 아들 배런도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그간 트럼프 주니어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경시하고 계속 '노 마스크'를 고수해 논란을 빚어왔다.  
 
CNN에 따르면 그는 코로나19 사망자가 22만8000명 수준이던 지난달 말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거의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언급했고, 지난 7월에는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관련 허위정보를 올렸다가 트위터 계정 접근을 차단당하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 주니어는 차기 대권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번 미국 대선 이후에는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부친의 불복 행보를 적극 지원사격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