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KT, 내년 스프링캠프 기장·울산에서

프로야구 KT 위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라 2021시즌 스프링캠프를 부산 기장과 울산에서 실시한다.
 
올해 미국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렀던 KT 위즈. 내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서 진행한다. [사진 KT 위즈]

올해 미국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렀던 KT 위즈. 내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서 진행한다. [사진 KT 위즈]

KT는 22일 "내년 스프링캠프를 부산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12일 부산 기장군 도시관리공단과 업무 협약을 하고 내년 시즌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의 메인 경기장을 포함한 보조 연습장, 훈련 장비 등 부대 시설을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또 기장군과 협력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지역 소외 계층 및 유소년 대상 스포츠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숭용 KT 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스프링캠프를 진행하지 못하는 어려운 시기에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를 사용할 수 있게 배려해 준 기장군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기장군은 야구장 및 웨이트 트레이닝 시설 등 선수들이 훈련에 열중할 수 있는 야구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국내 스프링캠프 장소로, 내년 시즌 더 높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1차 스프링캠프는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에서, 전술 훈련 및 평가전 등이 열리는 2차 캠프는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진행한다. 퓨처스(2군)팀은 내년 시즌 전북 익산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