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첩약 안전성 검증 안돼…급여화 시범사업 중단해야"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 의협회관에서 열린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강행 관련 기자회견에서 김태호 대한의사협회 특임이사(오른쪽)와 김교웅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 의협회관에서 열린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강행 관련 기자회견에서 김태호 대한의사협회 특임이사(오른쪽)와 김교웅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 23일 시작된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시 중단하라며 ▶원외탕전실 제조 실태 파악 ▶자격미달 원외탕전실 폐쇄 ▶정부의 한방선호정책 중단 등을 요구했다.
 
지난 20일 시작된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은 안면신경마비·월경통·뇌혈관후유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의원에서 첩약을 처방받을 때 기존의 비용의 5분의 1 비용만 부담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첩약은 여러 한약재를 섞어 탕약으로 만든 형태로, 한 번 먹는 양을 보통 1첩(봉지)으로 한다.
 
의협은 이날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은 첩약에 대한 안전성 및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며 "원외탕전실의 불법 의약품 제조 문제, 첩약 부작용 등 수많은 문제점을 갖고 있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인증받은 5개의 원외탕전실에서 전국 8713곳 한의원 대부분의 시범사업 첩약을 만들게 된다"며 "이렇게 대량으로 만들어진 첩약이 과연 안전하고 적정하게 관리될지 우려스럽다"고 했다.
 
또 한약으로 인한 부작용이나 피해 우려도 해소되지 않았다고 했다. 의협은 "한방진료분쟁 중 한약 치료 관련 피해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며 지난 10월 한국소비자원 조사를 인용해 진료기록부 기재 미비, 처방법 비공개 등을 문제로 들었다.
 
의협은 또 "전문가들이 반대하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끝내 강행하려는 정부의 의도를 이해하기 힘들며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며 "대한의사협회의 요구사항을 무시하고 정부가 첩약 급여화 시범사항을 강행하여 이후에 발생할 모든 문제와 사고에 대한 책임은 오롯이 보건복지부와 정부에 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