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역 여자화장실 발칵...빨간 치마의 만취남 숨어있었다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지하철 5호선 여자 화장실에 빨간색 치마를 입고 들어가 있던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날 빨간색 치마를 입고 목동역 여자화장실에 숨어있던 A씨를 성적 목적을 위한 공공장소 침입행위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해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출근시간대의 여자 화장실 한 칸에 들어가 문을 잠근 채 있었다. 목동역 관계자는 “여자 화장실에 남자가 있다”는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A씨를 화장실에서 나오게 했다.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으며, 역 관계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의 질문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양천경찰서에 체포된 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로 인계돼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불법 촬영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