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반도체 매출 인텔>삼성>TSMC 순…엔비디아·AMD 약진

 
IM0528003781415

IM0528003781415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 상위 15개 업체의 매출이 전년 대비 1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텔이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삼성전자는 2위, SK하이닉스는 4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위 15개 반도체 업체의 매출은 3554억 달러(약 395조원)로 전년 대비 1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IC인사이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에 심각한 경기 침체를 일으켰지만, 반도체 산업은 디지털 혁신 가속화로 가장 탄력적인 시장”이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상위 15개 업체의 반도체 매출은 전년 대비 15% 감소한 바 있다.  
전 세계 상위 15개 반도체 업체 매출 전망 〈IC인사이츠〉

전 세계 상위 15개 반도체 업체 매출 전망 〈IC인사이츠〉

 
인텔이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IC인사이츠는 인텔의 올해 매출이 전년 대비 4% 성장한 739억 달러(약 82조원)로 예상했다. 2위는 삼성전자로 605억 달러(약 67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년 대비 9% 증가한 수치다.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의 매출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454억 달러(약 50조원)로 3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IC인사이츠는 “TSMC는 애플과 하이실리콘에 대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판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전년 대비 14% 성장한 265억 달러(약 29조원)로 4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마이크론(217억 달러), 퀄컴(193억 달러), 브로드컴(171억 달러) 순이다.  
 
대만 미디어텍의 매출 증가율도 눈에 뛴다. IC인사이츠는 미디어텍의 매출이 전년 대비 35% 증가한 108억 달러(약 12조원)로 전망했다. 예상 매출 순위는 지난해보다 다섯 계단 오른 11위다. 그래픽 반도체 강자인 엔비디아는 매출이 전년 대비 50% 증가한 159억 달러(약 18조원)를 기록해 전년 대비 두 계단 오른 8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AMD 역시 매출(95억 달러)이 전년 대비 41% 늘며 매출 상위 15위권에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