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파업 참여한 전공의에게 불이익 방안 검토중”

정의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노보텔앰배서더 동대문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노보텔앰배서더 동대문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립중앙의료원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해 의료계 파업으로 진료 거부에 동참했던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부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노보텔앰배서더 동대문호텔에서 열린 개원 62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전공의들에게 완전한 징계가 내려지지는 않았다”며 “일부 징계가 진행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고 부원장은 최근 수련기관 협의체에서 회의를 하고 파업에 참여한 전공의들을 어떻게 징계할지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에게 휴가 사용이나 향후 근무 일정, 평가 점수와 같은 측면에서 불이익을 주는 방안 등에 대한 논의다.  
 
고 부원장은 “모든 진료과에서 각 연차별 전공의 평가 점수를 매긴다”며 “인턴이나 전공의 모두 파업 근무지를 이탈한 정도에 따라 점수를 숫자로 해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루 나간 사람과 일주일 나간 사람을 똑같이 할 수는 없다”며 “나머지는 다시 방법을 모색하자는 부분이 있으며 완전히 끝난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물리적 징계가 남았다는 말이라기보다 전공의 평가 점수와 같은 불이익이 가고 있다, 그렇게 진행하고 있다는 말”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휴가라든가 기타 이런 것으로 불이익을 받고 향후 자기 스케줄에 불이익을 받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순서대로 밟아가고 있는데 물리적인 감봉 이런 식의 징계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게 솔직히 있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