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배관 폭발로 3명 심정지…“화재 진압후 원인 파악중”

전남 광앙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 중이다.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제철소에서 고압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사고가 일어나 소방당국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소방청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제철소에서 고압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사고가 일어나 소방당국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소방청

24일 광양제철소와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분께 광양제철소 내 산소 배관 누출로 인한 폭발이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광양제철소는 오후 4시 24분께 폭발에 뒤따른 화재를 자체 진압하고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소방본부는 고압가스를 취급하던 중 폭발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폭발이 일어난 고압가스 밸브는 차단됐다. 광양제철소와 소방본부는 폭발 당시 밸브에서 어떤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는지 파악 중이다.
 
광양=진창일 기자, 김현예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