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尹직무정지, 15분전 文 보고? 與는 하루전 알았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방문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총장 궐위 사태에 대해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방문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총장 궐위 사태에 대해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뉴스1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가 윤석열 총장 직무정지 하루 전에 이미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직무 배제한 것과 관련해 25일 대검찰청을 방문한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청와대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해당 사실을 발표 15분 전에 보고받았다고 했는데, 민주당 의원은 하루 전에 알았다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발표가 거짓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민주당 인사가 하루 전에 알았다면, 청와대는 더 빨리 알았을 수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상식적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을 자신들 입맛에 맞게 추천하기 위해 법 개정 작업을 포함한 다양한 액션을 취해왔다. 윤 총장 찍어내기와 공수처장 추천 과정이 맞물려 돌아가는 것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긴급 현안질의를 하자며 법사위 전체 회의 개회를 요청했지만, 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개회 직후 “양당 간사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즉각 산회했다. 이 과정에서 김도읍 의원은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회한다고 해서 윤 총장이 국회로 출발했다는 전언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총장의 출석 의사를 직접 확인했다는 것이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 등에 대한 현안질의를 요구했지만, 윤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뉴스1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 등에 대한 현안질의를 요구했지만, 윤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뉴스1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오후에 대검을 방문한 뒤 “윤 총장이 오늘 오전 자택에서 국회로 출석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는 걸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에게 확인했다”고 부연했다. 또 국민의힘 측은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직무정지 처분에 대한 가처분신청 등의 법률대응을 강구하고 있다는 사실도 조 차장검사를 통해 들었다”고 전했다.
 
윤정민·김기정 기자 yunj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