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10주기 '남북경협' 말한 이인영…"안중없는 사람 아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23일 '연평도 피격사건 10주기' 당일 남북경협과 대화 채널복원 등을 주장해 논란이 인 것과 관련해 다른 자리에서 추모의 뜻을 표했다며 "자리가 달라서 생긴 문제이지 완전히 동떨어져 안중에도 없이 행동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저도 10년 전에 그런 불행한 사태가 있었을 때 장례식장에 찾아가서 유가족을 위로했던 사람이고 이번에 아무 말도 안 한 것은 아니다"며 "연락소 관련 토론회에서 희생자에 대한 추모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3일 경협 발언이 나온 자리는) 평양정상회담 방문 기업을 중심으로 간담회를 가진 것"이라며 "기업들이 공통으로 참여하는 시간을 조율하다 보니까 공교롭게 날짜가 겹쳤다"고 해명했다. 또 "그 앞에 다른 자리에서 연평도 10주기 추모의 염을 표했다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덧붙였다.
 
대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지원 언급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 이 장관은 "우리가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협력 의지를 밝히는 것이 북한 정권에게 잘 보이기 위한 것이겠냐, 아니면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희생을 감수하고 있는 북한 주민을 위한 것이겠냐"며 "그런 점에서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이 장관은 또 "제재와 무관하게 이런 부분(남북 경협)을 하라는 건 아니다"라며 "상황이 바뀔 수 있고 바뀔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닌데 이런 부분들을 함께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겠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