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중국법인, 텐센트 등과 합작 전환 “사업 확대”

26일 오후 삼성화재와 텐센트 등 투자사들의 경영진이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을 화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제공]

26일 오후 삼성화재와 텐센트 등 투자사들의 경영진이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을 화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제공]

삼성화재가 중국 진출 25년 만에 텐센트 등 현지 투자자 5곳과 합작법인으로 전환한다. 삼성화재는 26일 텐센트 등과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공동경영 형태로 운영되며 사명은 정해지지 않았다.
 
합작법인에서 삼성화재의 지분은 37%다. 또 텐센트 32%, 상해지아인문화매체유한회사 11.5%,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상해티엔천 4%, 보위펀드 4%로 구성됐다.
 
삼성화재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보험시장에서 사업 확대를 위한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지난 1995년 북경사무소를 설립하며 중국에 진출했다. 이후 2005년 중국 내 외국 보험사 최초로 단독법인을 설립했지만 성장 한계에 부딪혔다.
 
삼성화재는 중국법인을 합작 보험사로 전환해 텐센트 등의 플랫폼을 활용해 성장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내년 초 중국 감독 당국에 주주 변경 및 증자 등에 대한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을 얻을 예정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