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고병원성 AI' 의심 정읍 오리농장 주변 가금류 살처분

전국 가금류 농장 가운데 처음으로 고병원성 인플루엔자(AI) 의심사례가 발생한 전북 정읍의 오리농장 주변 가금류 39만여 마리가 살처분된다.
지난 26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충북 청주시 미호천에서 방제 차량 및 인력이 닿지 않는 지역에 무인방제헬기를 이용한 조류인플루엔자(AI) 방제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6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충북 청주시 미호천에서 방제 차량 및 인력이 닿지 않는 지역에 무인방제헬기를 이용한 조류인플루엔자(AI) 방제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북도는 정읍 육용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반경 3㎞ 이내 9개 농가에서 사육하는 닭 29만2000여 마리, 오리 10만여 마리 등 총 32만2000여 마리를 살처분한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전북동물위생시험소가 정읍의 한 오리농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출하 전 검사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고병원성 여부는 이르면 28일 오후, 늦으면 29일 오전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은 해당 오리농장에서 기르는 오리 1만9000여 마리도 예방적 살처분하고 출입을 통제했다.
 
의심사례가 발생한 오리농장 반경 10㎞ 내에는 60개 농가에서 가금류 261만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당국은 고병원성 여부에 따라 이들 농장에 대한 살처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올해 들어 충남 천안과 아산지역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지만, 가금농장에서 나온 적은 한 번도 없다. 고병원성 의심 사례 역시 정읍 오리농장이 처음이다.
국가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상황은.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국가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상황은.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전국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중지 기간은 28일 오전 0시부터 29일 자정까지 48시간이다. 이동중지 대상은 전국 가금농장과 축산시설, 축산차량이다. 당국은 중앙점검반을 편성, 농장과 시설·차량의 명령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철새 도래지와 축산시설·차량 등을 일제 소독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고병원성 AI 의심사례가 발생한 오리농장 주변 10㎞를 방역지역을 설정했다”며 “광역방제기와 헬기를 동원해 철새 도래지와 도로·농장을 중심으로 방역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정읍=김준희 기자 shin.jinh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