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내치려는 근본 이유 국민에 설명하라…배경이 뭔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 “추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윤 총장을 꼭 내쳐야겠다고 하는 근본적인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판사·검사 사이를 벌어지게 하는 수단으로 윤 총장이 판사를 사찰했다는 명분을 들어 혼란을 야기하는 배경이 무엇인지도 정부는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회가 분열로 치닫는 상황에서 사법부와 검찰을 분열을 초래하려는 의도를 왜 갖고 있는지 국민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며 “지금 정부와 민주당에서 진행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제외 시도가 법치주의 국가에서 과연 용납될 수 있는 것인지, 일반 국민의 상식에서 질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이낙연에 “남아일언중천금…윤석열 국조 명하라” 압박

이날 주호영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언급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 대표가) 국정조사를 제안했고, 우리도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신속히 당에 이야기해서 국정조사가 진행될 수 있게 해주기를 바란다. 남아일언중천금”이라며 “집권여당 대표의 말씀이 당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고 국민으로부터 희화화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선 “수많은 사람이 부당하다고, (윤 총장 찍어내기를) 중지하라고 요구한다”며 “전 고검장, 59개 전국 검찰청 본청과 지청, 그리고 여론조사에서도 압도적으로 추 장관이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옛말에 천 사람(千人)이 손가락질하면 반드시 곡절이 있는 것이고, 만 사람(萬人)이 손가락질하면 병이 없어도 죽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