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제조업 종사자 역대 최대 감소폭…366만 2000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 여파로 지난달 국내 산업 중추인 제조업 종사자 감소 폭이 또다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4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4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의 모습. 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10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 제조업의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366만 2000명이었다. 작년 동기보다 7만9000명(2.1%) 감소한 수치다.  
 
월별 제조업 종사자 감소 폭으로 보면 해당 부문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9년 6월 이후 최대 규모다.
 
제조업 종사자는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올해 2월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6월부터는 7만명대 감소 폭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출 부진이 제조업 고용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서비스업 부문에서는 숙박·음식업 종사자가 16만2000명 감소했고 여행업을 비롯한 사업시설관리업(-6만4000명), 도소매업(-5만6000명), 예술·스포츠업(-3만8000명)도 감소했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대규모 일자리 사업을 벌이면서 공공행정 종사자는 20만 9000명 급증했다.  
 
전 업종을 합치면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전체 종사자는 1870만 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만명(0.2%) 줄었다.  
 
감소 폭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올해 3월 이후 가장 작았다. 제조업과  숙박·음식업 등 종사자가 대폭 감소했지만, 공공행정 종사자가 급증해 전체적으로는 지표가 개선됐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 근로자가 22만 8000명 감소하고, 임시·일용직은 23만 6000명 늘었다.  
 
특수고용직을 포함한 기타 종사자는 4만 8000명 줄었다.  
 
시·도별로 보면 지역별로 사업체 종사자 수가 서울(-7만8000명), 부산(-7000명), 대구(-6000명), 충남(-6000명) 등에서 감소했고 전남(1만8000명), 경남(1만2000명), 대전(8000명) 등은 늘었다.  
 
지난 9월 기준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임금 총액은 평균 381만 6000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7만원(1.9%) 늘었다.  
 
상용직 임금은 403만 9000원으로, 5만 9000원(1.5%) 늘었고 임시·일용직 임금은 164만7000원으로, 11만8000원(7.7%) 올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