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어 도의원들 "3차 재난지원금 전 국민에 지급해야"

30일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소속 도의원들이 ″3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 대상으로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30일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소속 도의원들이 ″3차 재난지원금을 전국민 대상으로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이재명 경기지사에 이어 경기도의회 소속 의원 30여명도 정부와 국회에 "3차 재난지원금을 지역 화폐로 전 국민에게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경기도의회 소속 도의원 31명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잡고 경제 살리는 경기 도민운동을 제안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성명서에는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 28명은 물론 정의당 의원 2명, 무소속 의원 1명 등이 참여했다. 전체 경기도의원(141명) 중 21.9%가 동참한 것이다.
 

도의원, "채권 발행해서라도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도의원들은 정부와 국회에 "정부가 국가부채 증가나 재정 위협과 같은 불안한 언어들로 자신에게 주어진 국민과 경제 보호 의무를 저버리지 않기 바란다"며 "이른 시일 안에 3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개인, 가족, 소상공인, 자영업자, 기업이 조금이라도 더 버틸 수 있는 순환경제를 촉진해야 한다"며 "지난 1차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민간소비 기여도가 1분기 -3.1%에서 2분기 0.7%로 상승했다. 국채를 발행해서라도 반드시 전 국민에게 3차 재난지원금 30만원씩 지역 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경기도에도 "정부 차원의 재난지원금 지급이 더디게 진행되면 경기도가 채권 발행을 통해 선제적으로 1370만 경기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을 지급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 밖에도 ▶개인 방역은 물론 물리적 거리두기 등 민관 모두 철저한 방역체계 작동 ▶확진자 개인정보를 철저하게 보호한 동선 공개 등도 요청했다.    
 

이 지사, "전 국민에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주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공동취재단

 
이에앞서 이 지사는 지난 28일 민주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174명에게 "3차 재난지원금을 내년 1월 중 모든 국민에게 1인당 20만~30만원씩 지역 화폐로 공평하게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