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대통령은 숨어있고, 민주주의 수준 최악"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최정동 기자 20200420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최정동 기자 20200420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운동권 정치의 위선과 비민주성"을 거론하며 "이 정권의 민주주의 수준이 최악"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던 20대 청년들이 가장 비판적인 연령대가 됐다"며 "평등, 공정, 정의를 내세우던 세력이 실은 불평등하고 불공정하고 부정의한 세력인 게 백일하에 드러났기 때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 전 위원장은 서울대생이 쓴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라는 글을 소개하며 "이전부터 정권 말기 현상 중 하나가 통렬한 풍자"라고 평가했다.  
 
박형준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박형준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이어 "이 정권의 민주주의 수준은 최악"이라며 "법치는 노골적으로 무시되고, 말 바꾸기는 일상이 되었다. 자신들이 정상 업무라고 했던 일도 미워하는 사람이 하면 불법 사찰로 둔갑한다. 자신들이 임명한 검찰총장을 동네 양아치에 비유한다. 당내 이견을 말하는 사람은 이적 행위를 하는 사람으로 몰아세운다. 정권에 유리하면 선, 정권에 불리하면 악"이라고 조목조목 비판했다.  
 
또 "운동권 정치의 선악 이분법에 의한 갈라치기로 나라가 두 동강 나고 있다. 이성이 지배하는 정치가 아니라 적개심이 지배하는 정치로 민주주의를 변질시켰다"며 "서울대생들이 개탄하는 것도 바로 이 운동권 정치의 위선과 반민주성"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국민을 대표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숨었다. 설명할 의무도 책임도 다 하지 않고 있다. 이제 국민들이 요구해야 한다"고 대통령의 책임있는 해명을 촉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내년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부산시장 후보의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