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혜원, 이번엔 뜬금없이 본인 표창장 올리고 "저 잡혀가나요"

진혜원 검사가 공개한 표창장. 페이스북 캡처

진혜원 검사가 공개한 표창장. 페이스북 캡처

진혜원 서울 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30일 페북을 통해 자신이 중학교 시절 받은 표창장을 공개했다.  
 
진 검사는 "저 잡혀가나요. 창고에서 발견한 표창장입니다"라며 "발령받는데 유리하게 사용하려고 만들었던 것 같다"고 비꼬았다.  
 
진 검사는 "남의 표창장을 엮어 수사할 수 있는 지위에 있는 사람들이, 고소, 고발, 진정 등 구체적인 수사첩보도 없는 상태에서 자신들이 제시한 의견에 대한 결정권자(법관)의 사생활, 자녀유무 등 표창장 수령 여부를 알 수 있는 정보를 수집하는 게 합법적이라고 주장한다는 점에 경악을 금해 본다"며 했다.  
 
이어 "직접 수사 권한을 완전히 박탈해야 할 이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고, 아직도 유신시대인줄 아는 시대착오적 조직이 있다는 것이 놀랍다"고 했다.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진혜원 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고 박원순 전 시장과 팔짱을 낀 사진. [연합뉴스]

진혜원 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고 박원순 전 시장과 팔짱을 낀 사진. [연합뉴스]

진 검사의 글은 사찰 논란을 일으킨 검찰의 문서 등을 두루 비꼬아 검찰 개혁의 정당성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진 검사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이후 팔짱 사진을 공개하며 우회적으로 박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자극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과거 사진을 게시한 뒤 '사진에서 배우 채시라님 닮으신 분 누구시죠'라는 글을 페북에 올리기도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