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 김 전 CIA 코리아미션센터장 “北, 종전선언 열정 식었다”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은 1일 “북한이 예전처럼 적극적으로 종전선언을 하고 싶어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 종전선언에 긍정적이었지만, 지금은 열정이 식었다”고 진단했다.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부(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연합뉴스]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부(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연합뉴스]

이날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연 ‘한미동맹 평화 컨퍼런스’에서다. 그는 2017~2018년 북ㆍ미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면서 북한을 여러 번 다녀왔다. 
 
김 전 센터장은 “종전선언은 한반도의 현 상황을 인정하고, 남북한간 적대감을 줄이며. 항구적 평화체제로 가는 다리와 같다”라면서도 “동시에 주한미군 주둔과 유엔군사령부 유지 등과 연관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이 문제들과 함께 토론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종전선언을 성급하게 추진하면 생각하지 못한 방향으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북한이 상세한 비핵화 계획을 밝히면 종전선언을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센터장은 북한과의 협상 과정에서의 어려움도 토로했다. 북한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테이블에서 “너희(미국)가 제안한 종전선언ㆍ연락사무소 개설ㆍ경제 제재 해제는 가역적(可逆的)인데, 우리가 미사일이나 무기(핵)를 제거하는 조치는 비가역적(非可逆的)”이라며 “너희가 예전으로 돌아간다면, 우리는 어떡하냐”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대화가 수개월 동안 이어졌다. 우리가 북한을 신뢰하고, 북한의 신뢰를 얻지 않으면 앞으로도 악순환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센터장은 한국 정부에 대한 제언도 잊지 않았다. 그는 “한국은 물론 미국도 지난 몇 년간 북한의 인권을 챙기지 않았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정권을 잡으면 다시 한번 북한 인권을 재조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북한으로부터 반발이 있겠지만, 한국 정부는 이에 대비해야 하며 북한에 인권이 필요하다는 점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센터장은 “2016년 한국 대학생 2000여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는데, 60%가 통일에 찬성했다. 그런데 12%만이 생전 통일을 보고 싶다고 답했다”며 “통일에서 국민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전 센터장은 현재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벨퍼 과학ㆍ국제문제 센터의 한국 프로젝트 비상임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 참여한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는 “한·미동맹은 이제 북한과 한반도를 넘어 인도ㆍ태평양까지 확대해야 한다”면서 “협력 분야도 안보와 경제는 물론, 사이버, 공중보건, 에너지, 환경 등으로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