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멤버 2명 확진…‘유희열 스케치북’ 출연진 등 코로나 검사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사진 KBS]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사진 KBS]

 
걸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들과 함께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했던 출연진과 일부 제작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2일 KBS 관계자는 “에버글로우 멤버의 확진 판정 연락을 받고 11월 24일 녹화에 참여했던 MC 유희열과 출연진, 일부 제작진과 작가들이 오늘 새벽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의 역학조사는 해당 보건소에서 오늘 오전에 실시할 예정”이라며 “아직 검사를 받지 못한 제작진들도 오전에 모두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 당시 이런과 시현은 마스크를 벗은 채 MC인 유희열과 촬영을 진행했다. 또한 이날 녹화에는 틴탑, 거미, 주현미, 김현철 등이 출연했으며 각 소속사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걸그룹 에버글로우.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버글로우.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앞서 지난 1일 위에화엔터테인먼트(이하 위에화)는 에버글로우 공식 팬카페에 “이런이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런은 최근 주변 지인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보건 당국에 신고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숙소를 쓰고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들 또한 같이 검사를 진행, 이 중 시현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4명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위에화는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라며 “양성 판정을 받은 이런, 시현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따를 예정이며,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지만 남은 멤버들 및 밀접 접촉한 직원 등은 2주간 자가 격리할 것”이라고 알린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