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타클로스' 손흥민 12월 골사냥 출격

산타 복장으로 춤을 추는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산타 복장으로 춤을 추는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타클로스(손흥민+산타클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은 2일(현지시각) 구단 인스타그램에 공격수 손흥민이 산타클로스로 변신한 모습을 올렸다. 산타 얼굴이 그려진 남색 스웨터에, 남색 산타 모자를 쓰고 춤추는 영상이다. 
 
산타 복장이 빨간색인데, 손흥민의 복장이 남색인 이유는 토트넘의 상징색이라서다. 빨간색은 북런던 더비를 펼치는 라이벌 아스널 구단의 색이라서 토트넘 구단과 팬 사이에서 빨간색은 금기시된다. 실제로 손흥민은 "토트넘 입단 당시 빨간색 스포츠카는 타지 말라는 요청을 받았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팬들이 손흥민이 앞으로 벌어질 경기에서 산타처럼 골 선물을 몰고 오길 바라고 있다. 토트넘은 당장 4일 LASK(오스트리아)와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5차전 LASK 린츠(오스트리아)와 원정경기가 있다. 토트넘(승점 9)은 라스크(승점 6)전을 이기면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대회 32강 터너먼트 진출을 확정한다. 
 
이어 7일에는 홈에서 아스널과 리그 11라운드로 열리는 '북런던 더비'를 펼친다. 토트넘은 리그 선두다. 주포 손흥민의 활약이 필요한 상황이다. 손흥민은 리그 9골(시즌 11골)로 득점 2위다. 아스널전에선 5시즌 연속 리그 10호 골 기록에 도전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