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병원 입원 중…"침대서 자다가 떨어져 어깨 골절"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뉴시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뉴시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골절상을 입어 충북지역 한 종합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2일 "정 청장은 현재 병가(病暇) 중"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신상 정보를 확인해주긴 어렵다"고 밝혔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정 청장은 이날 청주 소재 한 종합병원에 입원했다. 전날 잠을 자던 중 침대에서 떨어져 어깨 부위가 골절됐고 2~3일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청장의 입원으로 당분간 질병청과 코로나19 방역 관련 업무는 나성웅 질병청 차장이 대신할 것으로 보인다. 
 
정 청장은 지난 1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직후부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을 맡아 최일선에서 대응해왔다. 지난 9월 질병관리본부가 청으로 승격하면서 초대 청장으로 발탁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