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판사 집단행동 유도 안 해···野 보좌관 일방적 얘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이 판사들의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부적절한 정치공세”라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2일 오후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판사들의 집단행동을 유도한 사실도 없고, 무엇보다도 그게 가능하지도 않다는 생각이 든다”며 “국민의힘 의원 측 보좌관의 일방적인 이야기만 듣고 이런 개연성 없는 엉터리 이야기를 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정치공세”라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 의원이 지난달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행정실에서 통화하면서 ‘판사들이 움직여 줘야 한다. (판사가 아니라면) 판사 출신 변호사라도 움직여줘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감찰 결과로 불거진 윤석열 검찰총장의 ‘판사사찰’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이 판사들을 동원해 ‘여론전’을 벌이려 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제가 통화한 상대는 판사도 검사도 변호사도 아니었다”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직무 범위를 벗어난 위법한 일이고, 결코 정말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는 취지의 이야기를 했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그 당시 저뿐만 아니라 직원들 두 세분이 더 있었던 상황에서 전화통화가 이뤄졌기 때문에 조금만 취재하면 사실이 아니란 걸 알 수 있다”고 했다.
 
다만 김 의원은 ‘누구랑 통화했는지 밝힐 순 없느냐’는 질문에는 “그 당시에 제가 그 이야기를 여러 사람한테 해서 (국민의힘 측이) 누구와 통화한 걸 들었다고 하는 건지 정확하게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그 여러 명 중에 판사, 전·현직 검사 이런 분들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통화 날짜와 시간대 특정돼…스스로 공개못할 이유 없어” 

한편 국민의힘 측은 “김 의원의 통화 내역을 공개하라”라며 의혹을 거두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김 의원이 문제의 통화를 한 것은 날짜와 시간대가 특정돼 있다. 지난달 26일 오후 7시쯤”이라며 “당당하다면 해당 시간대의 통화 내역을 스스로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당과 여당 법사위원들도 사안의 중대성, 심각성을 인식하기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김 의원의 행위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는 물론, 고발을 위해 다각적인 법률 검토를 하고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 의원을 향해 “제발, 법적 조치를 해달라. 법적 조치를 하는 쪽부터 조사, 수사한다. 제발 부탁이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