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깬 與 김해영 "秋, 되레 검찰개혁 어렵게 하는게 아닌가"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중앙포토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중앙포토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지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모습은 오히려 검찰개혁을 어렵게 하는 게 아닌가"라고 우려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2일 페이스북 글에서 "추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직무배제 건으로 나라가 많이 시끄럽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검찰개혁의 핵심은 공정한 검찰권의 행사이고 이를 위해선 정치권력으로부터의 독립이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추 장관은 어떤 것이 진정한 검찰개혁을 위한 길인지 깊이 헤아려달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해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핵심 참모들도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존경받는 대통령으로 남을 수 있도록 올바르게 보좌해달라"고 부탁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민주당 내 소신파로 분류된 이른바 '조금박해'(조응천 금태섭 박용진 김해영) 중 한 명이다. 그는 내년 4월 부산시장 출마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