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윤석열이 이길 수 있는 싸움 아니다…尹, 文정부 적대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와 징계 청구를 둘러싼 공방과 관련 “이 싸움은 윤 총장이나 검찰이 이길 수 있는 싸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를 적대하고 있는데 옳지 않은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특별히 적대적인 검찰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 그 점에 대해서 우리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들이 40% 정도 된다. 경우에 따라서 50% 가까이 되고는 하는데 그 국민들이 절대 이것에 대해서 승인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총장 업무복귀 후 대전지검이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방해 의혹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선 “잘못 가는 길”이라며 “결과를 보니까 실제로 문제가 있는 만큼 수사한 게 아니라 뭔가 의도를 갖고, 적대적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 의심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수사부터 그렇게 시작된 것”이라며“이번 월성 수사도 실제로 정책결정을 수사할 순 없는 것 아닌가”라고 반발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윤 총장이나 검찰이 현 정부에 대해서 ‘문재인 정부가 검찰을 못살게 군다. 검찰을 공격하고 있다, 그러니까 우리도 하여간 맞서야겠다’ 이런 식으로 간다면 그 싸움은 검찰이 이길 수가 없는 싸움”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