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원ㆍ달러 환율, 1100원대 깨져…2년6개월 만 최저

3일 오전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이 1100원대 밑으로 떨어졌다. 10시26분 현재 전날보다 2원 내린 1098.9원을 기록했다. 이는 종가 기준 2018년 6월15일(1097.7원)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3일 오전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원ㆍ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전날보다 0.7원 내린 1,100.1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원ㆍ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전날보다 0.7원 내린 1,100.1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