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포레스트 검프네" 부부싸움후 집나와 421㎞ 걸은 男

48세 이탈리아 남성이 부부싸움을 하고 421㎞를 걸었다. Wanted in Milan 캡처

48세 이탈리아 남성이 부부싸움을 하고 421㎞를 걸었다. Wanted in Milan 캡처

이탈리아의 한 남성이 부부싸움 후 화를 다스리기 위해 400㎞ 넘는 거리를 걸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2일(현지시간) 지역 온라인매체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에 있는 롬바르디아주(州) 코모에 살고 있는 남성 A씨(48)는 아내와 싸운 뒤 집에서 나와 9일을 하염없이 걸었다.
 
A씨는 지난 1일 새벽 아드리아해에 접한 이탈리아 마르케주 파노 지역 도로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에게 발견됐다. 해당 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져있는 상태다. 현지 경찰은 이를 어긴 A씨를 발견하고 과태료를 부과하기 위해 A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A씨가 부부싸움을 한 뒤 지난달 22일부터 걸어 이곳까지 온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아내와 싸운 뒤 화나고 답답한 마음에 무작정 집에서 나왔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매우 피곤해 보였고 얇은 옷을 입어 추위에 떨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홧김에 시작된 이 남성의 여정은 9일간 밤낮으로 계속됐다. 코모에서 파노까지의 거리는 421㎞다. 서울에서 제주도 간 거리(454㎞)에 약간 못 미친다.
 
A씨는 가지고 나온 돈이 없어 음식은 길을 가다가 만났던 사람들에게 얻어먹었다고 했다.
 
A씨는 경찰에 발견됐을 당시 실종 신고가 돼 있는 상태였다. A씨의 부인은 남편이 싸우고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자 실종 신고를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 남성은 야간 통행금지령 위반으로 400유로(약 53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지만 경찰은 위반 경위를 참작해 일단 부과 통지를 보류한 상태다.
 
이같은 소식이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타고 확산하자 ‘이탈리아의 포레스트 검프’라는 별칭이 붙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