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盧·文정권서 서울 아파트 땅값 급등" 통계로 확인

서울 매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매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노무현·문재인 정부 8년간 서울 아파트 땅값의 평당 상승액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상승액의 7.5배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실련은 3일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 아파트 땅값은 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평당 총 2476만원(각각 936만 원·1540만 원) 올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상승액인 331만 원(각각 -192만 원·523만 원)의 7.5배"라고 밝혔다.
 
국민은행 등 부동산 시세정보를 활용해 2003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1월 시세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값과 공시가격·공시지가 변화를 조사한 결과다. 강남권(강남·서초·송파) 5개 단지와 비강남권 17개 단지 등 총 22개 단지 약 6만3000세대를 조사했다.
 
지역별로 강남 아파트 땅값은 노무현·문재인 정부 8년간 평당 평균 4526만원 올랐고,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537만원 상승했다. 비강남 아파트 평당 땅값은 17년간 2104만원 올랐으며, 이중 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1923만원 올랐다. 전체 상승액의 90%가량이 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졌다.
 
조사 결과 강남과 비강남 지역 아파트 가격 격차는 점점 벌어졌다. 노무현 정부 임기 말인 2018년 1월 강남·비강남 아파트값 차이는 평당 1874만 원이었다가 문재인 정부 3년 차인 2020년 1월 평당 3741만 원으로 커졌다. 
 
공시지가의 시세 반영률은 노무현(44%)·문재인(41%) 정부가 이명박(51%)·박근혜(47%) 정부보다 낮았다. 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집값 급등으로 괴리율이 높아진 것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