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에 있던 번개탄이 원인?”…고흥 산불 10시간 만에 진화

전남 고흥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화재가 10시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화재 현장 주변에서 숨진 남성이 발견된 트럭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3일 오후 11시 16분께 고흥군 금산면 한 야산에서 발생했다. 불은 약 10시간 만에 꺼졌고 현장 주변에서는 숨진 남성 1명과 번개탄이 1t 트럭 내부에서 발견됐다. 사진 전남소방본부

지난 3일 오후 11시 16분께 고흥군 금산면 한 야산에서 발생했다. 불은 약 10시간 만에 꺼졌고 현장 주변에서는 숨진 남성 1명과 번개탄이 1t 트럭 내부에서 발견됐다. 사진 전남소방본부

 
4일 전남 고흥경찰서 등에 따르면 3일 오후 11시16분쯤 전남 고흥군 금산면 한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 산림 2㏊ 정도를 태우고 이날 오전 8시 40분쯤 꺼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강한 바람이 불고 경사가 심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소방대원과 경찰은 화재 현장 인근에 세워진 1t 트럭 내부에서 숨진 40대 남성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 트럭 내부에서 번개탄을 발견했다. 경찰은 번개탄에서 시작된 불이 야산으로 옮겨붙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민가로 번지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하고 소방헬기 3대와 화재진압 장비를 투입했다. 또 잔불이 남아 다시 화재가 일어날 것을 대비해 추가 현장 확인작업도 하고 있다. 
 
경찰은 트럭에서 발견된 40대 남성을 부검해 사망 원인을 파악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도 함께 조사 중이다.
 
고흥=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광고